태화강 철새 생태원‘왜가리 부화에서 성장과정 이소(離巢)’첫 관찰

작년 중백로 이어 백로류 육추 과정 확인 성과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0/07/24 [11:23]

태화강 철새 생태원‘왜가리 부화에서 성장과정 이소(離巢)’첫 관찰

작년 중백로 이어 백로류 육추 과정 확인 성과

울산포스트 | 입력 : 2020/07/24 [11:23]

 ‘태화강 철새 생태원’ 내 왜가리 2마리가 부화한 지 67일 만에 둥지를 떠나 세상 속으로 들어간 모습이 카메라를 통해 처음으로 관찰됐다.

울산시는 ‘태화강 철새 생태원’ 내 설치된 관찰 카메라(CCTV)를 통해 매년 백로 번식 과정 활동을 추적 관찰하던 중 올해 처음으로 ‘왜가리’ 새끼의 부화에서 이소(離巢, 새의 새끼가 자라 둥지를 떠나는 일)까지 전 과정을 영상으로 담았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중백로 부화 육추 과정을 영상으로 담아내기도 했다.

울산시는 태화강을 가장 먼저 찾는 왜가리를 지난 2월 26일부터 짝짓기와 둥지 만들기, 산란과 부화, 육추(育雛, 알에서 깐 새끼를 키움) 과정을 살폈으나 몇 차례 실패했다. 지난 4월 28일, 마침내 2개 알을 산란(産卵)하고 포란(抱卵) 둥지를 발견해 관찰을 시작했다.

이 왜가리 쌍이 암·수 교대로 품으면서 알을 굴리는 등 정성을 쏟은 결과, 5월 8일 오전 6시 55분 경 첫 번째 알이 부화했다. 10여분 뒤 암컷이 다시 알을 품어 7시 47분 경 두 번째 알에서 젖은 솜털을 가진 생명이 태어났다.

왜가리는 산란 후 25일에서 28일경 부화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4월 2일에서 4일 사이 알을 낳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후 어미 새는 알 껍데기를 버리고 오전 8시 37분경, 첫 먹이로 작은 물고기(망둑 종류로 추정)를 먹이기 시작했다. 새끼들이 부리로 자르지 못하자 어미 새가 잡아주기도 했다.

이후 왜가리 부부새는 협력하여 새끼를 돌보고 먹이 활동을 교대로 했으며 수컷이 둥지 보수를 위해 나뭇가지를 물어 오고 암컷은 둥지 보수를 지속적으로 진행했다.

부화한 지 4주가 지나면서(5월 29일경) 부리와 날개, 다리가 어미 새만큼 성장했다. 새들이 자라면서 먹이는 큰 물고기가 많았고 간격이 짧아졌다. 부리로 빨리 달라고 어미 새 부리를 물고 늘어지거나 형제끼리 먹이를 두고 양쪽에서 무는 등 먹이 경쟁하는 모습을 자주 보였다.

둥지를 떠날 때가 되면서 둥지 안에서 날개를 펼치거나 높은 곳으로 이동해서 날개 짓을 연습했다.

7월 6일 이후로 첫 번째 왜가리는 낮 시간 동안 다른 곳으로 갔다가 밤에 숙소로 둥지를 찾았다. 어미 새는 하루에 한번 정도씩 먹이 주러 둥지를 찾았다.

7월 10일 이후 첫 번째 새끼 왜가리는 둥지를 찾아오지 않았다. 둘째 왜가리는 부화한 지 67일 만인 7월 13일 오전 10시 2분경, 둥지를 떠나 돌아오지 않았다.

왜가리( Ardea cinerea), grey heron)는 왜가리과 중 가장 큰 종이다. 몸길이 90~100cm로 중대백로보다 크고 대백로보다 작다. 2월말부터 5월 중순까지 3∼ 5개 알을 낳고 25~28일 동안 품은 뒤 부화하고 암수가 교대로 기르는데 50~55일 이후 이소한다고 기록되어 있으나 이번에는 이를 넘겨 떠났다. 먹이는 어류, 개구리, 뱀, 들쥐, 새우, 곤충, 작은새 등이다. 태화강 대숲을 찾는 백로류 중 가장 큰 새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 태화강 대숲을 찾아 번식하는 백로류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찰을 이어가고 관찰된 자료를 교육 자료로 활용하고자 한다. 태화강 대숲에는 7종 8,000여 마리 백로류들이 찾고 있어 태화강과 울산 연안이 동아시아 대양주 철새 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등재 가능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붙임: 사진, 동영상 별송. 끝.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환경생태과 윤석(☎ 052-229-3143)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붙임

태화강 철새 생태원 왜가리 번식 관찰기록

일시

관찰 내용

4월 28일

대나무위 둥지에 포란(2개알)하고 있는 왜가리 발견 관찰 시작

5월 1일∼ 7일

암·수 교대 알 품기(주, 야) 및 알 굴리기, 둥지 보수

5월 8일

06시 55분 첫 번째 알 부화, 10분 후 다시 품기

5월 8일

07시 47분 두 번째 알 부화 , 알 껍데기 둥지 밖으로 버리기

5월 8일

첫 번째 먹이주기 관찰

5월 12일

흰 솜털이 뒤덮인 부리가 발달된 대형 조류 형태로 성장

5월 20일

회색빛이 많이 나는 빛깔, 부리 발달(물고기 한 마리 삼킬 정도)

5월 21일

부화 이후 수컷은 둥지 재료 물어오고 암컷 지속적인 둥지 보수

5월 29일

어미 새 둥지 떠나 새끼 왜가리만 둥지 지키게 됨

6월 1일 - 10일

암수 교대 공급과 먹이 다툼 장면 관찰되고 둥지 보수작업, 새끼들도 성장한 날개 펼치고 날기 연습 및 깃털 다듬기 활동 관찰

6월 15일

새끼 왜가리들도 둥지 만들기 따라 하기 모습 관찰

6월 21일

둥지에서 날기 위한 연습을 연속적으로 펼침

6월 28일- 30일

둥지 옆 대나무가지로 날아 넘어가기 등 날기 모습 관찰

7월 1일 – 6일

새끼들이 둥지를 벗어나 날아갔다 돌아오기를 반복

7월 6일- 9일

첫째 왜가리 둥지를 떠났다가 잠잘 때 둥지를 찾아옴

7월 10일

첫째 왜가리 둥지를 떠나 밤에도 돌아오지 않음

7월 13일

오전 10시 2분경, 둘째 왜가리 둥지를 벗어나 날아감. 이후 근처로 돌아오지 않음. 밤에도 관찰되지 않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