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국가정원 입구, “동강병원 앞 국도와 사설 육교”

국가정원 출입구는 얼굴이고 간판이다

울산포스트 | 기사입력 2020/07/29 [07:03]

태화강 국가정원 입구, “동강병원 앞 국도와 사설 육교”

국가정원 출입구는 얼굴이고 간판이다

울산포스트 | 입력 : 2020/07/29 [07:03]

 -태화강 국가정원 입구, “동강병원 앞 국도와 사설 육교”- 

 -국가정원 출입구는 얼굴이고 간판이니 이것부터 고쳐야-

 도시 미관을 해치는 모든 육교는 이미 철거 된지 오래 되었다. 그러나 유독 국가정원 출입구이자 산업수도 주요 통행로인 국도 7호선 위 동강병원의 전용 사설 육교만은 버젓이 수십 년째 요지부동이다.

 

  © 울산포스트

 

또한 코로나 19 검진을 위한 응급실 앞 인도상의 가설 진료소 텐트와 응급차까지 길을 막고 서 있을 때는 도저히 일반 시민들의 통행이 불가하다. 국가정원의 얼굴인데 환자들의 편의를 위한다지만 동강병원 앞길만 왜 온통 일반 시민들은 통행을 할 수 없도록 만들었을까?, 현재 이웃 주민도 못 다니는 이 육교 건너 건물은 주차장빌딩, 임시 진료소 그리고 장래식장, 동강의료재단 이사장 사무실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한다.

 

  © 울산포스트

 

시는 방대한 예산을 투입한다는 국가정원 그린뉴딜 사업 계획 발표에만 정신 팔지 말고 진입로 얼굴과 주변 정리(교통, 미관)부터 철저히 하기 바란다.

  © 울산포스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